공지사항

[칼럼] 코로나19, 심상찮은 일상 감염…전염취약 계절에 긴장의 끈 놓지 말아야

  • 미라인피부과
  • 2020-10-27 15:43:00
  • hit10
  • 222.121.158.52

미라인피부과가 전하는 [10월 건강칼럼]

 
 
 
 
 

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속 세자릿수(143→126)를 기록하는 등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. 주말과 휴일에는 검사 건수가 평일보다 절반가량 줄어드는데도 이런 추세가 나타나 더욱 신경 쓰인다. 감염에 취약한 요양병원·시설에서 확진자가 꾸준히 나오고 가족, 지인 모임, 직장, 시장, 지하철역, 찻집 등 일상 공간을 고리로 집단 발병이 잇따르는 양상을 보인다. 일부 지자체 지역을 제외한 전국에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가 시행 중이지만, 확산세가 이어진다면 1단계를 지킬 수 없게 될 수 있다. 나라 밖 상황은 여전히 심각하다.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가 5천만 명을 넘어서는 등 확산세가 가파르다. 미국의 경우 누적 확진자가 1천26만여 명이나 될 정도로 최악의 상황에 직면했다. 부실 대응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패인 중 하나일 정도로 주요 공통 현안이다.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초미의 현안으로 설정하고 대응을 서두르는 이유다.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피로감이 누적되고 경각심이 느슨해질 수 있는 상황이다. 일상 방역의 마음가짐과 실천 의지를 더욱 다잡아야 할 때다.

 

우려되는 두드러진 양태는 일상 감염의 고리가 갈수록 다양해지는 추세라고 한다. 감염 경로 파악이 쉽지 않아 방역 대응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. 서울에서는 보험사, 사우나와 관련해 확진자가 늘었고, 경기 지역에서는 용인 골프장 등 기존 집단감염 사례를 중심으로 확진자 규모가 커지고 있다. 충남 천안, 아산에 이어 9일에는 강원도 원주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.5로 격상하기로 했다. 의료기기 판매업 등과 관련해 닷새간 확진자가 32명이나 발생했고 이 중 6명의 감염 경로가 명확지 않자 상황을 심각하게 본 것이다. 7일부터 적용된 5단계 체계에 따르면 비수도권의 경우 1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가 30명(강원, 제주는 10명) 이상이면 1.5단계를 적용한다. 1.5 단계로 격상하면 일반음식점 테이블 간 1m 거리두기 기준이 150㎡ 이상에서 50㎡ 이상 규모로 강화 적용되는 등 일상과 영업에 적지 않은 제약이 따른다. 방역을 생활화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단계 격상을 피해야 하는 이유다.

 

당국을 잔뜩 긴장케 한 지난달 31일 '핼러윈 데이'의 영향은 아직 명확히 나타나지 않고 있다. 안 좋은 가능성이 현실이 된다면 확산세는 더 가팔라질 수도 있다. 모임과 이동이 잦을 수밖에 없는 연말연시도 다가오니 더욱더 걱정이다. 일상 속 개개인의 방역수칙 준수 노력이 한층 더 요구되는 기간이다. 잠깐의 방심이 엄청난 국가적, 사회적 손실을 초래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. 문재인 대통령도 9일 수석·보좌관회의에서 전 세계의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에 우려를 나타내며 긴장 유지와 함께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다. 특히 재확산이 경제에 큰 어려움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. 앞으로 마스크 착용 지침을 위반하면 과태료 조치 대상이 된다. 마스크 착용은 기본이고, 감염 경로 파악에 어려움이 없도록 출입자 명단 관리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. 번거롭더라도 빈틈없는 방역에 꼭 필요한 개인적인 조치에 수고를 아끼지 말아야 한다. 타율이 아닌 자율이 지속 가능한 최선의 방법이기 마련이다. 코로나19와의 싸움도 예외가 아니다.

 
 

#강남역피부과 #강남피부과 #역삼동피부과 #신논현역피부과 #신논현피부과 #대한의료신문

 

 

“ 저작권자 ©대한의료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”

“ 저작권자 ©미라인피부과 방장석 원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"

 
 
게시글 공유 URL복사
댓글[0]

열기 닫기

빈공간